최종편집 : 2021.4.19 18:12    
전체
시정/시의회
ngo
교육/문화
경찰/소방
  정치
도정/도의회
지역
건강/스포츠
동영상뉴스
정치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경기문화재단
이학영 국회의원
김용진 국민연금
[최대호 안양시
정윤경 의원,
군포시청소년수련
군포시, 4월
군포문화재단,
군포시선관위,
군포도시공사 장
 
뉴스홈 >기사보기
‘네가 죽어야 내가 산다’ 진흙탕 싸움

[2012-04-11 오후 2:21:00]
 
 

▲ 새누리당 유영하 후보(좌), 민주통합당 이학영 후보(우)

 

이학영 후보 측, ‘유영하후보, 집단성폭행 가해자 무죄변론’ 문자 발송
유영하 “명백한 허위사실, 시민운동가라더니 청소년 이용하나” 고발

 

4월 11일 치러지는 제19대 국회의원선거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군포지역에서는 온갖 흑색선전 및 네거티브 선거운동이 만연돼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선거운동기간 개시 하루전인 3월 28일 민주통합당 이학영 후보 측이 새누리당 유영하 후보 측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에 고발한 것을 시작으로 29일에는 유 후보 측이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이 후보 측을 맞고발한 바 있어 이 같은 상황이 예측됐었다.


특히 선거를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 이 후보 측이 유 후보의 도덕성을 문제삼아 총공세에 나서면서 ‘네거티브 논란’이 재점화됐다.

 

유 후보 측은 즉각 이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및 후보자비방 혐의로 선관위에 또 다시 고발했다.


이번 유 후보 측의 고발은 4월 4일 군포여성민우회(이하 민우회)가 새누리당 유영하 후보에게 보낸 공개질의서에서 “지난 2008~2009년 성폭력상담소에서는 여러 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여학생을 지원하고 있었는데 당시 가해 학생들의 변호를 맡았던 유 후보는 법정에서 가해 학생들의 무죄를 강력히 주장했다”며 “현재 유 후보는 변호사로서와 정치인으로서 동일 가치를 지닌 인물인가? 지난 사건 때와 마찬가지로 정치인으로서는 여성인권을 보호하고 변호사로서는 질 나쁜 가해 행위에 대해 무죄변론을 할 것인가? 지금은 어떤 가치를 추구하고 있는지 답변해 줄 것”을 요청한 것이 발단이다.


이 같은 민우회의 공개 질의에 상대 후보인 이학영 후보 측이 5일 “여중생 집단강간범 변호, 성폭력 옹호하는 국회의원 후보”라는 논평을 낸데 이어 6일 ‘유영하 후보, 여중생 집단성폭행 가해자를 무죄변론’이라는 문자메시지(단문)를 발송하고, 유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을 담은 또 다른 문자메시지(장문)를 연달아 발송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이 후보 측의 이 같은 공세에 대해 당시 가해학생의 학부형 A씨가 “학생들의 인권을 전혀 생각하지 않은 행위”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A씨는 7일 군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학영 후보 측이 ‘집단 성폭행’이라고 말하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이 사건을 계속해서 문제삼을 시에는 고발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A씨는 “해당 사건은 약 8개월에 걸쳐 일어난 것으로 ‘윤간(輪姦)’을 의미하는 집단성폭행이 아니다”며 “당시 갑자기 아들이 구속되면서 급한 마음에 초등학교 동창인 유 후보에게 변호를 부탁했고 이에 유 후보가 무료로 변론을 맡아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와 관련 유영하 후보 측 관계자는 “청소년들의 인권보호에 대해 그 누구보다 잘 아는 YMCA사무총장 출신의 이 후보가 가해학생 및 피해학생의 인권은 생각지도 않고 학생들의 상처를 들추는 것은 당선을 위해서라면 자신이 살아온 모든 인생을 부정하는 등 어떤 짓이라도 하겠다는 것”이라며 “다른 흑색선전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참을 수 있으나 어린 청소년들을 이용한 네거티브 전략은 즉각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 측은 유 후보 측의 고발에 대해 8일 논평을 내고 “청소년 성폭행 무죄변론과 관련한 여성단체의 지속적인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납득할만한 해명을 하지 않은 채 ‘허위사실 유포’라며 고발을 운운한 것은 자신과 관련한 모든 사실을 은폐하려는 수작에 불과하다”며 “유영하 후보는 자신이 변론한 사건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 있으니 국회의원 후보로서의 도덕적 자질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유권자들에게 실체적 사실과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고 밝혔다.

 

<군포신문 제612호 2012년 4월 9일(발행)~2012년 4월 11일>

임창희기자(gunponews@naver.com)

 
 
“아이들 상처 들추지 마라” [2012-04-11]
 
 
 

최근기사
군포도시공사 장애인의 날 특별교통수단
군포문화재단, 군포시 축제의 발전방향
군포시선관위, 비대면 선거문화 활성화
[최대호 안양시장 인터뷰-경기도지역신
군포시청소년수련원, 여성가족부 평가
군포시, 4월 법인 지방소득세 신고·
정윤경 의원, 경기학교예술창작소 화성
이학영 국회의원, 「국가유공자법 개정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한마음
“경기문화재단 공모결과 피드백 필요,
감동뉴스
군포 ‘2018 외국인주민축제’로 걷
군포署, 외국인 치매노인 가족 품으
군포서, 제일교회와 연말연시 탈북민
깜짝뉴스
[국정감사], 은행·금융공기업, 채용
김정우 의원, 대한민국 화폐는 조선시
한대희 군포시장, 취임 후 첫 조직개
군포시선거관리위원회
군포시선관위, 비대면 선거문화 활성화
온라인투표(K-Voting) 서비스
군포경찰서, 추석 사랑나눔 봉사활동
줄기사
이재정 경기교육감 전국체육대회 관람,
군포경찰서 “자라나는 청소년을 위한
“군포시 여성단체 다 모였다” 201
국회의원 소식
 
군포시 산본로 323번길 16-15 광림프라자 705호 | Tel 031-396-2363 | Fax 031-396-2365
Copyright ⓒ 군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npo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