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4.13 17:58    
전체
시정/시의회
ngo
교육/문화
경찰/소방
  정치
도정/도의회
지역
건강/스포츠
동영상뉴스
정치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경기문화재단
이학영 국회의원
김용진 국민연금
[최대호 안양시
정윤경 의원,
군포시청소년수련
군포시, 4월
군포시선관위,
군포문화재단,
 
뉴스홈 >기사보기
이학영 국회의원, 검찰 수사결과 ‘무혐의’ 결론
선거기간 중 허위사실 유포ㆍ재산신고 누락 등 혐의 ‘증거 불충분’ 수사 종결
[2012-07-19 오후 2:50:00]
 
 

 

4ㆍ11총선을 통해 군포시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이학영 의원(민주통합당)이 선거기간 중 상대후보였던 새누리당 유영하 후보로부터 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에 고발당한 허위사실 유포 및 재산신고 누락 혐의와 관련 검찰이 무혐의로 처리하고 불기소의견으로 수사를 종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던 군포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7월 1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6월 29일 검찰로부터 ‘증거 불충분’ 사유로 무혐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군포시선거관리위원회 새누리당 유영하 후보 측에서 선거기간 중 고발한 ▲‘유영하 후보가 여중생 집단성폭행범 무죄변론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 발송 ▲전남 구례군 소재 8천만원 상당 농가주택 재산신고 누락? ▲‘유영하 후보가 BBK사건의 주역 김경준씨의 스폰서’라는 문자메시지 발송 등 3건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소지가 있어 검찰에 수사의뢰한 바 있다. <본지 2012.4.26자 제614호 참조>


이에 앞서 유영하 후보 측은 이학영 후보 측이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유포한 내용들은 사실이 아니라며 군포선관위에 허위사실 유포 및 후보 비방죄로 고발한 바 있으며 또 선거 직전에 드러난 이학영 후보의 전남 구례군 소재 농가주택은 8천만원에 상당하는 건축물임에도 후보등록 필수서류인 재산신고에 누락했고 선거홍보물에도 누락해 결과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고발했었다.


선거기간에 고발당했던 혐의가 검찰로부터 모두 무혐의 판단을 받음에 따라 이학영 의원의 어깨가 한결 가벼워질 전망이다. 앞서 민선 4기 군포시장을 지낸 노재영 전 시장이 당시 선거공보물의 ‘재정자립도 전국 최하위’라는 문구 하나로 취임 후 2년여간 소송이 진행되며 시정에 충실하지 못했던 전례가 있어 군포 정가에서는 ‘소송으로 이학영 의원의 의정활동에 지장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만연해 있었다. 그러나 이번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따라 이 같은 우려는 기우가 됐다.


이와 관련 이학영 의원 측 관계자는 “이에 대해 별도의 입장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며 “앞으로 국회에서의 의정활동과 지역에서의 활동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학영 의원은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소속돼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 수리산관통터널 공사현장을 찾아 실태를 점검하는 등 국회와 군포를 오가며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군포신문 제626호 2012년 7월 19일(발행)~2012년 7월 25일>

 

 

임창희기자(gunponews@naver.com)

 
 
 
 
 

최근기사
군포문화재단, 군포시 축제의 발전방향
군포시선관위, 비대면 선거문화 활성화
[최대호 안양시장 인터뷰-경기도지역신
군포시청소년수련원, 여성가족부 평가
군포시, 4월 법인 지방소득세 신고·
정윤경 의원, 경기학교예술창작소 화성
이학영 국회의원, 「국가유공자법 개정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한마음
“경기문화재단 공모결과 피드백 필요,
정윤경 경기도교육기획위원장, 금정초
감동뉴스
군포 ‘2018 외국인주민축제’로 걷
군포署, 외국인 치매노인 가족 품으
군포서, 제일교회와 연말연시 탈북민
깜짝뉴스
[국정감사], 은행·금융공기업, 채용
김정우 의원, 대한민국 화폐는 조선시
한대희 군포시장, 취임 후 첫 조직개
군포시선거관리위원회
군포시선관위, 비대면 선거문화 활성화
온라인투표(K-Voting) 서비스
군포경찰서, 추석 사랑나눔 봉사활동
줄기사
이재정 경기교육감 전국체육대회 관람,
군포경찰서 “자라나는 청소년을 위한
“군포시 여성단체 다 모였다” 201
국회의원 소식
 
군포시 산본로 323번길 16-15 광림프라자 705호 | Tel 031-396-2363 | Fax 031-396-2365
Copyright ⓒ 군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npo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