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의회 ‘모두의 통행로’ 개설
 경사로 앞 등 교통약자 이동 방해 예방 목적
 [2021-12-20 오후 7:28:38]

군포시의회가 휠체어와 보행보조기구, 유모차 사용자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개선을 위한 모두의 통행로를 개설했다.

 

모두의 통행로란 경사로 앞 주차 차량이 휠체어 등의 진입을 막아 교통약자들의 이동을 제약하는 상황을 예방하기 위한 공공디자인 적용 이동로이다.

 

이와 관련 시의회는 최근 청사 출입구와 시청 본청 간 통행 구간에 파란색 바탕의 이동로를 표시하고, ‘경사로=교통약자 통행로라는 정보를 함께 나타내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교통약자의 통행을 방해하는 차량 주차나 물건 적치설치를 예방하고, 교통약자 권익 보호의 필요성과 공감대를 확산한다는 것이 시의회의 목적이다.

 

성복임 의장은 군포에서는 무심코 주차한 차량이 교통약자의 통행을 방해하는 일이 없도록 만들고 싶다몰라서 남에게 피해를 주는 사례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의 통행로가 지역 곳곳에 개설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군포시자립생활센터, 밸류브릿지와 협력해서 진행됐다.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군포시 수리동 가야아파트 단지 내에 모두의 통행로개설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